guystyle :: '픽시' 태그의 글 목록

'픽시'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0.03.15 오늘의 라이딩 - 2010.03.15 (3)
  2. 2010.03.15 Tokyo To Osaka
  3. 2010.03.15 이런 미친 (1)
  4. 2010.03.14 2010. 3. 13. 오늘의 라이딩 (1)
  5. 2010.03.12 망했어요~~~~~ (1)
  6. 2010.03.11 [19+] 해바라기 (2)
  7. 2010.03.08 뽐뿌에 대항하는 우리의 자세 (1)
  8. 2009.05.25 Tour de Carouge
  9. 2009.05.21 Parc des Bastions -> Cathedrale Saint-Pierre
  10. 2009.04.07 Fixed Dilemma (3)
vélo2010.03.15 23:29

가는길

오는길

 일 끝나고 운동이나 할겸 교회가서 은찬이 만나고 왔다. 생각보다 집에서 서울까지 멀지 않구나.. 6km정도밖에 안되네. 역시 서울이 넓긴 넓다. 반포대교에서 하남시 들어오는데만 1시간은 걸린것 같은데 오늘은 왔다갔다 1시간정도 걸린듯? 운동도 얼마 안했는데 만나서 맛있는 소고기국밥을 먹었다^^ 우왕ㅋ굳ㅋ

 오늘도 역시 추위에 떨었으며, 공도를 타고 왔다갔다 하다보니 속력을 낼 수가 없었다. 중간에 스키핑하다가 미끄러져서 한번 죽을뻔하고 아스팔트 벗겨진 것 때문에 한 네번 죽을뻔하고 (걍 밟았으면 필시 지금 응급실에 있을듯) 인도 쪽으로 바싹 붙은 차 피해가다가 연석에 프론트휠 갈리고.. 끔찍한 소리가 났지만 휠은 멀쩡하다. 예이~

 오늘의 교훈

  1. 깝치지 말자
  2. 자나깨나 방어운전
  3. 다시한번 깝치지 말자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elIyPo

    블랙박스 사망사고 동영상 중에 자전거 타고 가다 차에 치이는거 보고 차도로 다닐 생각이 확 사라져가네요.
    자전거가 아무리 조심해도 자동차 운전자가 제대로 운전 안하면 크게 다치겠더라고요.
    될 수 있으면 야간에 차도로 다니지 마세요. 후미등 이런거 소용 없는듯...

    2010.03.16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공도 뛸때 항상 제가 차에 치이는 이미지가 머릿속에 맴돌아서 무섭긴 합니다.. 젤리킹 말 듣고나니 겁나네요 흐흐헉

      2010.03.16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2. 헐.. 조심하세 안라 하세요.

    2010.03.16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élo2010.03.15 16:08

Tokyo to Osaka Teaser from John Murillo on Vimeo.

 Tokyo To Osaka!! 

 맛이 가는 영상 되시겠다.. 
 난 왜 일본갔을때 자전거 안들고갔을까. 신사이바시 쇼핑몰 안에서 스키딩하고 다니는 형들도 많았는데. 당분간은 다시 가긴 힘들텐데 아쉽게 됐군. 스위스 가면 또 열라 타겠지만.. 난 일빠기때문에.. wwww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vélo2010.03.15 13:40


 처음본다. Chargebikes의 Griffin. 우리나라에 들여오면 대박날 컬러링이네, 화이트/블루. 여기 빨간색이나 노란색 포인트만 주면 "건담 컬러링"이죠? 스포크도 컬러스포크고 이쁘다.. 

 벨로소피에서 퍼왔다. 가격은 직접 확인하세요 ^^ (>2000CHF)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루 포인트가 이쁘네요.

    2010.03.16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élo2010.03.14 21:11

가는길

오는길


 자해공갈형님, Nu-Kid 옹 등을 알현하기 위해 퇴근하자마자 회사에서 샵으로 달려가서 포크 새로 끼고 헤드셋 베어링 정비도 받고 어쩌고 하다보니 6시도 넘어서 느즈막히 출발했다. 가는길에 길을 잘못 들어서 좀 고생을 했는데 어차피 하남시 안에서 길 잃어버릴 염려도 없고 그냥 직진만 하자... 하고 달렸더니 황산이 나왔다. 나중에 생각해보니 풍산지구쪽에서 좀 더 강일동쪽으로 빠졌어야되는데 일찍 나오는 바람에 그리 된듯.

 반포까지 쉬지 않고 달렸는데 생각보다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지만 문제는 손발이 너무 시려워서.. 쿨맥스 장갑+컨버스 슬립온은 어제같은 날씨에는 무리였다. 그러고보니 성수대교쯤에서 번치하고있는 파티를 만나서 맨 뒤의 미니벨로 아줌마 뒤에 착 붙어서 흡혈하면서 온 덕도 본 듯 하다. 도착하니 다 해산하고 자해공갈, 네네옹, 김맹똥님 이렇게 세분이서 편의점 구석에서 각을 잡고 계셨다. 추운 날씨에 기다리느라 고생하신 세 분께 이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ㅠㅠ

 편의점에 모여서 수다좀 떨고 페달 거래도 하다가 9시쯤 이제 집에 가자 해서 출발했는데 난 오자마자 한 20분 쉬고 다시 출발하게 된거라 힘들까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의외로 별로 힘들지 않았다. 자해공갈형님 페이스에 맞춰가려면 죽어가겠구나 싶었는데 몹시 샤방하게 가신 듯. 헤어지고 나서 혼자 가다가 너무 배가고파서 편의점에 들러서 라면좀 먹고 쉬다가 또 가만히있으니 너무 추워서 다시 출발.

 얼마전에 자전거도로가 하남시까지 연결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한번 가봐야지 싶었는데, 좋은 기회다 싶어서 달려봤다. 결과부터 얘기하자면 시간도 오래걸리고 끔찍한 업힐도 한번 나오고 가로등도 없고 사람도 없고 해서 그렇게 좋은 길 같지는 않다. 고덕천교에 조명 설치해놓은게 꽤 멋있어서 사진이나 좀 찍고 갈까 했는데 달리기 시작한거 멈추기 싫어서 그냥 왔다. 지도로 확인해보니 무지하게 돌아오는 길이네.. 가장 힘들었던건 추위와 초행에서 오는 불안감? 업힐보다는 추운게 더 힘들었다.

 다음주 토요일엔 일을 쉬는 날이니 날씨가 좋으면 좀 따뜻할때 달려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사진기를 안 들고간게 많이 후회가 된다. 흑흑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음엔 늦지말구 나오기루~!

    2010.03.15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élo2010.03.12 20:41

네 오늘도 망했어요~~

샵에 가봤더니 오늘도 해바라기가 들어오질 않았단다.
사장님은 내일중으로 카본용 해바라기.. 어디꺼라더라 암튼 3만8천원짜리를 입고해 놓겠다고 하셨는데, 솔직히 너무 부담스러운 가격이잖아..

그냥 과장님이 쓰시던거 받아서 쓰기로 했다. 이건 중곤데 만원이라는데, 그냥 새거 쓸까?


아무튼.. 오늘도 카본포크를 달고 달릴수는 없었습니다.ㅠㅠ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 같은 거구는 카본의 카본만들어도 두려워요 ㅎㅎㅎ

    2010.03.16 0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élo2010.03.11 22:14



얘는 아닙니다.


카본포크가 도착했다. - 데칼은 없는 신품. 싸게 샀다!

들뜬 마음에 퇴근하자마자 바로 샵으로 달려가서 이거 여기다 껴주세요!!! 란 톤으로 얘기를 했는데
글쎄 해바라기가 없어서 곤란하다는게 아닌가...

카본용 포크에는 카본용 해바라기를 써야한다는데,
그래서 샵에 미케닉 형님이 타시던 꼴냐고에 붙어있던 해바라기를 달기로 했다. 내일.

아 오늘 포크달고 팔당댐까지 야간라이딩 계획을 하고있었는데.. 망했어요~~

내일 새로산 포크를 달고, 토요일에 알지롱 고자라이더스 모임을 나가면 되는 그런 스토리.


근데 토요일 밤에 놀러갈것같은데 체력이 버텨줄랑가 모르겠다. 요즘엔 영 후달린다.
나이가 들었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으얽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본포크 ㅋㅋ 얼마에 사셨나요?^^
    정확히 컴프레션 플러그라고 불러요!
    앞으로 자주 놀러 오겠습니다.!

    2010.03.12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포크는 7만원에 샀고요 컴프레션 플러그는 만원에 해주신다고 하네요.. 오늘 받으러 가는데 떨립니다 ^^;;

      2010.03.12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vélo2010.03.08 23:45

뽐뿌[뽐뿌]: 명사. =구매욕

장거리(집-이대)라이딩을 왕복을 계획하고 출발했으나 온몸이 다 쑤시고 손도 시렵고 해서 편도만 하고 지하철타고 오는 굴욕을 맛본 그 날 이후로 좀더 편안한 라이딩을 위해 바테입과 장갑을 구입하여 총 5만원의 지출이 있었다. 바테잎 3만원(공임포함) 장갑 2만원. 여기까지는 좋다.

그런데 오늘 카본포크와 커스텀누보 페달을 구두계약하였다.

지금까지 알기론 구두계약은 법적 효력이 없다고 알고있었는데 얼마전에 무한도전을 보니 그게 아니더라... 사실상 효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사야 한다!!

뭐 풀카본 포크 7만원에 전주인이 자해공갈인 페달셋이야 중고라도 상태는 좋을거고 다 좋은데 필요한 지출을 하였느냐가 문제다. 과연 내가 풀카본포크와 페달셋이 필요한가? 지금 있는 자전거도 일주일에 두어번 겨우 탈까말까한 내가? 사고싶은거 다 사는 내가?

경영학도로써 경제학의 맛을 약간 본 사람으로써 나의 결론은, 사람은 소비행위 그 자체로도 행복을 느낄 수가 있으므로 나는 이번에 돈으로 약간의 행복을 산 것이다. 라고 생각하면 뭐 그렇게 아까운 지출은 아니다. 게다가 카본포크라니... 카본포크라니!! 헑헑헑

카본포크의_위엄.JPG

뭐 아무튼 산거 유용하게 써야지. 확실히 간지는 날듯하다 카본 킹굳ㅋ

결론적으로, 뽐뿌에 대항하는 유일한 방법은 그냥 지르면 된다.. 그럼 뽐뿌 안생김ㅇㅇ


ps. 오늘 바이크홀딩스라고 하남시에 있는 유일한 쓸만해보이는 자전거포에 갔다가 LOOK 풀카본+슈퍼레코드+캄파 휠셋 자전거 밑에 가격: 2,980,000원 써있길래 픽시고 뭐고 다 처분하고 이거나 사야겠다!! 하고 물어보니 사장님 차를 그냥 거기다 올려만 놨을 뿐이란다.. 쳇

ps2. 거기 미케닉 형님이 이번에 꼴냐고 카본프레임에 슈퍼레코드 올리고 해서 조립하는 자전거가 대충 천이백쯤 든단다. 프레임에 핸들바만 물려놓은거 봤는데 역시 이태리애들은 때깔도 곱다. 나의 이태리빠심은 어쩔수없는듯요

ps3. 자전거뿐만아니라 렌즈뽐뿌도 밀려오고 있어서 걱정+맥북프로살걱정+지를만한 자금력이 될것같아서 제일 걱정... 돈이 아예 없어야되는데 젠장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헐. 스크롤을 내리니.. 바로 가격이... ^^

    2010.03.12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élo2009.05.25 10:13

 
Stage 1이자 Final Stage 우승자 Kang-hee Kim


5월 24일 (스위스기준)은 콜롬비아 친구인 Alejandro의 생일이었다.
파티 한다 그래놓고 연락이 없다가 11시가 다 되서 클럽에서 만나자는 계획이 급취소된후
여자친구네 집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았다.

애들은 벌써 걸쭉하게 취한 상태였는데 새벽에 트램도 없고 데려다 달라기도 미안하고 하니까
자전거를 타고 가자는 의견에 합의를 보고 목적지를 약 30분간 구글링한 후 겨우 출발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였다. 자전거는 3대, 사람은 4명.
상대적으로 신체조건이 좋은 Patso가 룸메형을 뒤에 태우고 가는 방향으로 합의를 봤다.

1차 목적지는 Rondeau 트램 정류장. 12번 & 13번을 타면 갈 수 있다고
알레한드로가 그래서 철썩같이 믿고 트램라인만 따라갔다. 결과는 참담하게도 Carouge 끄트머리에서
알레한드로와 여자친구에게 SOS를 날려야 했지만… 도대체 Rondeau는 어디 쳐박혀있는건지??

아무튼 알레한드로와 여자친구가 우리를 가이드해주기 위해 Carouge로 오고 있을 무렵
Raido와 Patso는 자전거가 한대 더 필요하니 근처에서 공수해오겠다며 니퍼 하나 들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한참이 지나도 소식이 없어서 룸메형이 둘을 찾으러 간 사이 알레한드로와 그의 여자친구 Sophie가 도착.

이때부터 Tour de Suisse가 시작되었다…

선행차량을 따라 나와 Raido는 단독주행, Patso와 룸메형은 텐덤 아닌 텐덤(그냥 짐받이에 탐)으로 출발했는데,
빌어먹을, 출발지점 이후로부터 도착지점까지 계속 업힐만 있었다…
게다가 한밤중이고 우리나라처럼 가로등이 많은것도 아니라 선행차량의 후미등만 보고 그저 페달을 밟았다.
노면 상태 전혀 체크 안되고 아무튼 두려움에 떨면서 겨우겨우 도착.

파티 자체는 재미있었다. 난 개들이랑 논 기억밖에 없네

집에 오는길은 당연하지만 다운힐의 연속.
새벽 5시에 출발해서 집에 한 10~15분 사이에 도착한것 같다. 뒷바퀴 돌아가는 속도에 페달링 속도 맞추느라고
고생고생 개고생했음 ㅇㅇ

뭐 아무튼 재미있었다. 아무도 없는 제네바 거리의 새벽을 가르는 픽시.
이정도 속도로 달려본건 처음인것 같은데, 바람소리밖에 안들린다.
브레이크가 없었으면 아마 죽었을듯.. 브레이크짱

 
이동거리 6.5km.
집에 10분걸려 왔다치면 평속 40이네..
10분보다는 더 걸려 온듯 ㅇㅇ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vélo2009.05.21 01:56

최고속도 100kbps가 될까말까한 지옥같은 인터넷으로 겨우 받은 "스피드 도둑"을
받은 그날(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새벽녘에 결국 끝까지 보고 말았다.

내용을 한줄로 요약하자면 언덕에 미친 고1 로드싸이클리스트의 성장만화.
갑자기 업힐이 엄청나게 하고싶어졌다.

학교는 가기 싫고 자전거는 타러 나가고 싶은데 귀찮고 결국 미루다 미루다
학교갔다와서 집에 오는길에 괜히 옆에 가는 BMW 견제하면서 몇번 쏘면서 왔더니
집까지 한번에 갔다간 쓰러질 것 같았다.

바스띠옹 공원에 들러서 체스 구경하면서 쉬었다. 역시 엔드게임에서는 한수한수를 잘 둬야됨.
이기고 있던 흑인 양반은 잡아야 되는 폰을 잡지 못하고 결국 승진시키면서 자멸하셨음.

그리고... 언덕을 오르고싶은 열망을 참지 못하겨 결국
저저번주 금요일에 제네바에서 조촐하게 열린 알리캣 레이스때 올랐던
Rue de la Cite -> Grand-Rue 로 이어지는 언덕길을 다시한번 올랐다.

그날은 정말 힘들었다. 레이스때 친구들이랑 떨어지는 바람에 짐승모드로 쏜 것도 아니고,
메신저였던 친구들이랑 거의 샤방으로 달렸음에도 불구하고 그 언덕은 정말 불가능해 보였다.
어떻게 겨우 오르기는 했지만 체크포인트에서 쉬면서 거의 토할 지경이었는데...

이번엔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언덕 자체도 예전보다 오히려 낮아 보였다.
테루처럼 비장한 각오를 하고 언덕 아래에서 꼭대기를 올려다보면서 눈빛을 불태우는 나를 보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이상하게 볼 법도 했지만 별로 개의치 않았다.
사실 바스띠옹에서 이미 올드타운까지 차도로 올라갔다가 이 언덕으로 내려와서 Bel-Air에 도착한거기 때문에
얘는 왜 내려온 언덕을 다시 오르려고 하나 이상하게 봤을 사람들이 분명히 있었을 것 같았다.
어쨌거나 나름 두근거리는 마음을 안고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결론만 말하면 만화처럼 불타오르거나 감격적이지도 않았고
생각보다 짧은 언덕에 오히려 실망감마저 느꼈다.

다시 로드가 타고싶어진다... 그래도 픽시짱 *^^*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vélo2009.04.07 07:31

Velosophe에 한번 견적이나 내 볼까 하고 다녀왔다.

Cadre et Fourche Acier Colombus T51
Couleur anthracite
Pédalier Rino 50/18
Pédales Rino
Câles pied Rino chromé
Guidon Alu flat bar
Potence Alu Ahead set
Jantes Rigida moyeux Miche pistard
Selle Italia
Pneux Schwalbe Blizzard
Frs 1800.- TTC

물망에 오른 녀석은 이 친구였는데, 보시다시피 가격이 미쳐있다. 이미 미쳐있다구!! 1,800x1,100=\ 1,980,000
네, 돌았군요. 안 사는게 좋겠습니다. 사실 진지하게 살까 생각도 해 봤는데… 왜냐면 프레임도 고릴라고… 휠셋도 미케고… 구동부도 스기노고… 근데 가격이 일단 맛이 갔네, Au revoir!

조립을 할까 생각도 해봤는데 프레임 빼고 velosophe에서 맞출수 있는 가격은

  브랜드 가격
휠셋 Torpedo CHF 230.00
타이어 몰라 CHF 75.00
크랭크 BLB CHF 145.00
페달 Rino CHF 68.00
체인 Swobo CHF 28.00
핸들바 Swobo CHF 45.00
그립 Swobo CHF 25.00

합산하여 CHF 616.- 되시겠다. 프레임을 고릴라를 쓰면 CHF 1,600 비슷하게 나올꺼고, 좀 싼걸 쓰면 CHF 1,000 근처에서 해결할 수 있을듯… 했는데 문제는 타이어는 그렇다 치고, 휠셋은 모르는 브랜드에 체인 핸들바 그립은 Swobo… 나쁘진 않겠지만 썩 마음에 드는것도 아닌지라. 근데 지금 생각해보니 괜찮은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

그래서 제 2후보로 떠오른, Chagre Bikes의 Plug 시리즈.

Plug Racer

Plug Racer

Plug

Plug (basic)

 

아래는 스펙

Plug Plug Racer
Frame Charge Plug 700C - Tange Plain Gauge - Horizontal drop outs Charge Plug 700C - Tange Plain Gauge - Horizontal drop outs
Color Navy Blue Chrome
Fork Tange Plug Cromoly Tange Plug Cromoly - black
Brakes Tektro R536 Caliper brakes Tektro R536 Caliper brakes
Levers Tektro RL720 Top Mount lever Tektro RL720 Top Mount lever
Headset TH industries B52K 1-1/8'' TH industries B-52K - Steel - Silver
Stem 3D forged alloy, Ahead stem 3D forged alloy - W/ Laser charge logo
Handle Bar Charge Slice Bar Charge Racer Bars
Grips Charge U bend Brown Padded Bar Tape Charge Plunger white
Chain Wheel Sugino RD2 Messenger - 42T - Alloy chainring Sugino RD2 Messenger - 1/8"x 42T Alloy chainring
Crankset Sugino RD2 Messenger - 170mm - Square taper, 1/8"x 42T Sugino RD2 Messenger - 170mm, Square taper, 1/8"x42T alloy chainring
Cassette Dicta 16T freewheel and 16T formula fixed sprocket Dicta 16T freewheel and Formula 16t fixed sprocket
Pedal Wellgo LU-962 Silver Alloy Wellgo LU-962 Silver Alloy
BB TH industries 7420ST - Square - 68*103mm TH industries 7420ST - Square - 68*103mm
Rims Alex DM18 - silver - alloy - 700c - ANOD. W/CNC sidewall - 32H Shining - A350 - Alloy - White - 700C - 32H - Deep V rims
Tires Kenda K1029 - 700x28C - 60TPI WIRE BEAD Kenda K1029 - 700x28C-60TPI WIRE BEAD
Front Hub Formula TH-50 - silver - alloy - Sealed Bearing - Large flange Formula TH 50 - alloy - silver - large flange hubs
Rear Hub Formula TH-51 - silver - alloy - Large flange- Sealed Bearing 120mm Formula TH-51 - silver - alloy - Large flange - alloy - 120mm spacing
Saddle Charge Spoon Brown Charge Spoon saddle - white - cromo rails
Seatpost Alloy - Silver Alloy - Silver
Seat Clamp Alloy Single bolt Alloy Single bolt
Price fr. 1,099.00 fr. 1,299.00

보면 프레임빼고 스펙상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은데 가격은 CHF 200 차이가 난다. 이 돈이면 한달 식비로 걱정이 없을 정도인데, 이 돈을 아끼느냐 기왕 사는김에 화끈하게 사느냐 뭐 이런 갈림길에 서 있다.

만약 컨버전을 하게 된다면 CHF 616으로 지금 타고다니는 자전거를 컨버전 하는 방법도 있고… 사실 이 방법도 나쁜 방법은 아닌게 일단 깜빠뇰로 휠셋을 챙길 수 있고 싸기 땜시롱. 거의 지금 들고 있는 돈으로 바로 컨버전이 가능한 수준인데, 아 모르겠다. 기왕 사는김에 좋은 거 사고 싶기도 하고…

정리를 해 보자.

  1. 고릴라를 산다 – 비싸서 패스.
  2. 컨버전을 한다
    장점 – 싸다. 깜빠뇰로+뷰엘타 휠셋을 킵할수 있다. 어차피 리어휠은 갈아야겠지만…
    단점 – 단점이 있나? 간지가 “덜”난다, 구동부가 후져질 가능성이 있는데 뭐 그러거나 말거나 아닌지? 지오메트리가 픽시용이 아니라서 코너링시 페달이 갈릴 염려가 있다 ☞ 몹시 위험! 하지 않을까?…
  3. 플러그 시리즈중에 하나 골라서 산다
    장점 – 부품이 약간 더 좋다, Racer를 살 경우 크롬간지+화이트림=짱(병신),
    단점 – 컨버전에 비해 거의 배 가량 비싸고 기다려야 한다, 베른까지 가서 찾아와야 할 지도 모른다, 프레임 성능이 검증되지 않았는데 스폰서링도 하는 브랜든데 후지기야 하겠어?

휴 누가 나좀 도와줘…

Posted by guy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하 안녕하세요? 김강희 라는 이름 들어본적이 있는걸로 보아-
    는 아니고 머릿속에서 두 얼굴이 오락가락하는데 아마 알것같아요-

    조심히 타고 한국 오면 불꽃같이 함께 탑시다

    2009.05.11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Brilliance for free; your parents must be a sweetheart and a certiifed genius.

    2012.03.22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I hate my life but at least this makes it beaabrle.

    2012.03.24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